본문 바로가기

영화 도리화가 관람 후기


안녕 하세요.^^

저번 주말에 개봉을 기대한던 "도리화가"를 관람하고 왔습니다.



영화를 보기전 당연 배우들을 보게 되는건 어쩔 수 없지만, 일단 주제 자체가 이제껏 다루지 않았던 소재를 다룬다는 점에서 많은 흥미를 느꼈죠.ㅎ 또한 영화가 허구의 내용이 아닌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어지는 만큼 더욱 스토리가 궁금했습니다.


도리화가는 남.여 차별이 심했던 조선시대에 조선 최조의 여성 판소리꾼이 이야기를 담은 영화 입니다.

판소리는 남성만 해야한다는 편견아래에서 판소리가 하고 싶어 법을 어기면서 까지 자신의 목소리를 남에게 들려주었던 한 여성의 이야기 이죠.



저 개인적으로는 스토리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 합니다.

다만... 영화를 보면서 이 영화에 절대 깊게 빠져들수가 없었습니다.

기쁜 장면에서도 슬픈 장면에서도 ... 그 감정들을 느낄수가 없었던 것이죠.

이 영화로 하여금 수지의 연기력에 대해 많은 말들이 오고가고 있습니다.


분명 배우로서의 "수지"는 이전보다 많은 향상을 보여준 연기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 입니다. 연기를 보여줄 뿐이지 그 이상의 것은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흔히 영화를 보면 관객들은 배우에게 이입되어 감동과 슬픈등을 같이 느끼게 됩니다.

하지만 영화를 보는 내내 수지는 연기를 하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버리지 못했습니다.




다른 주연들인 류승룡, 김날길, 송새벽 은 각자의 캐릭터들을 완벽하게 소화했다고 생각이 듭니다.

그중에서 김남길은 "흥성대원군"의 역을 맡아 영화에서 많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강한 임팩트의 연기를 보였다고 생각이 듭니다.

저는 김남길이 이렇게 연기를 잘하는 배우인지 처음 알았습니다.ㄷㄷㄷ



도리화가에서는 반가운 얼굴들이 조연으로 등장합니다.

최근 "응답하라 1988"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정봉"이와 "동룡"이가 조연으로 등장합니다.

조연이긴 하지만, 그들은 "수지"와 함꼐 판소리를 하는 동료로 나오기 때문에 상당히 많은 비중을 차지 합니다.



마지막으로 "도리화가"는 비운의 첫 여성 소리꾼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입니다.

스토리 자체는 나쁘지 않았으나 몰입하기에는 조금 많이 부족한 영화...

다음에는 좀 더 향상된 수지를 볼 수 있기를 바래 봅니다.^^